유료기사

POST CORONA - 워런 버핏의 과감해진 투자전략

푸시뉴스
2020.11.23 11:03 724 0

본문


56ec7a2bd58bdd95b0c19fde4fc78186_1605764833_3291.PNG




# 코로나19 이후 세계는 변했다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워런 버핏의 움직임이 더욱 대담해지고 있다.

지난 2분기엔 일본 5대 종합상사 주식을 한꺼번에 사들이더니, 이번엔 미국 제약사 네 곳의 주식을 한꺼번에 매수했다.

코로나19 이후 세계는 변했다고 말한 버핏의 멘트는, 그의 새로워진 과감한 투자전략과 맞물려 많은 점을 시사하고 있다.

 

지난 16(현지시간)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3분기 어떤 주식을 새로 사고 팔았는지를 보고했다.

 

그런데 이번 분기 버핏이 새로 산 종목의 대부분이 바이오주라는 점이 주목할 만한 대목이다. 버핏은 브리스톨마이어 애브비머크 화이자를 이번 분기에 각각 사들였다.

이번 분기 신규로 편입한 종목이 6개인데 이 중 4개가 바이오주인 셈이다.

 

이 바이오주들의 공통점은 모두 코로나19 관련 약품 개발에 나선 기업들이라는 점이다.

브리스톨마이어의 경우 미국 국립보건원이 면역체계 조절하는 데에 브리스톨마이어의 약을 쓸 수 있는지 임상실험을 진행했으며, 애브비는 항체 치료제 개발에 나선 회사아다.

또한 머크와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착수했었던 곳이며, 화이자는 이미 3상 임상시험에서 90%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중간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쉽게 말하면 코로나 관련주에 버핏이 거대한 자금을 베팅한 것이다.

 

앞서 버핏은 올해 열린 주주총회에서 코로나19 이후 세계가 바뀌었다고 단언했다.

그런 버핏이 최근 담거나 덜어내는 종목들을 보면 버핏이 생각하는 포스트 코로나가 어떤 모습인지 엿보인다.

특히 제약주에 대한 그의 베팅은 코로나19가 인류를 당분간 더 괴롭힐 것이라는 판단이 깔려있음을 보여주며, 버핏이 그동안 바이오주에 대해 거의 베팅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움직임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할 수 있다.

 

한편 덜어낸 종목들을 보면 지난 분기에 이어 이번 분기에도 금융주 비중을 집중적으로 축소했다. 구체적으로 웰스파고 JP모건 PNC 파이낸셜 서비스 M&T뱅크를 매도했다.

특히 버핏은 금융주를 사랑하기로 유명한데, 금융주야말로 경기 성장을 오롯이 누릴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코로나19 위기로 금리가 제로금리 수준에서 당분간 오르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금융주를 꾸준히 팔아치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완전히 금융주를 버렸다고 보긴 어려운게, 뱅크오브아메리카의 주식은 이번에도 8509만주나 사들였다. 즉 경쟁력이 있는 회사 하나만 갖고 있겠단 전략으로 판단된다.

 

또한 버핏은 저번 분기 사들여 화제를 모았던 금광주의 42%나 팔았다.

버핏이 한 분기 마다 포트폴리오를 바꾸는 사람이 아닌 만큼 금광주를 선택한 건 버핏이 아닌 다른 사람일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다시 말해 버핏은 나이가 나이인지라 계속 후계자를 물색하고 있고 실제 후계자 후보들이 매매를 주도하고 있는 것처럼 보여진다.

실제 버핏은 공모주투자는 하지 않지만 최근 버크셔해서웨이가 스노우플레이크의 공모주 투자에 나서서 눈길을 끈 적이 있는 것도 역시 후계자로 지목되는 토드 콤스가 주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밖에 모두의 궁금증을 낳은 거래가 하나 있는데, 바로 버핏이 코스트코 주식을 전량 매도했다는 점이다.

실제로 코스트코는 얼마 전 주당 10달러씩 특별배당을 해줄 여력이 있을 만큼 돈도 잘 벌고 여전히 매력있는 주식이라는 시각이 우세한데 이를 팔아치운 것이다.

한편 같은 유통기업인 크로거의 주식은 304만주나 늘렸다는 점이 특이한 대목인데, 이것 역시

금융주의 경우처럼 경쟁력이 있는 회사 하나만 갖고 있겠단 전략으로 판단된다.




56ec7a2bd58bdd95b0c19fde4fc78186_1605764714_7379.PNG
 

 < Pfizer chart >


 

 <POST CORONA - 워런 버핏의 과감해진 투자전략 관련 추가내용>

 

미국내에서도 워렌 버핏의 크로거베팅은 이슈가 된 부분이다

현재 많은 대형 유통기업들중에서도 가장 발빠르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한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미 오하이오주 신시네티에 본사를 둔 크로거는 1902년 창립한 미국 최대 식료품 판매업체로 지난해 12266000만달러(139400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동사는 온라인 쇼핑에 밀려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자율주행차를 이용한 배달 서비스 등 40억달러(46000억원)의 신기술 투자에 나섰다.

 

또한 로봇에 의해 관리되는 창고, 간편 조리용 제품을 만드는 '밀키트' 회사, 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디지털 장치 등 시설에 40억달러를 투자했다.

 

지난해에는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누로(Nuro)사와 제휴를 맺어 일부 지역에 자율주행차 배달서비스를 시작했고, 알리바바의 온라인 쇼핑사이트 'T'에 농산품과 유기농 제품들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PUSH뉴스=권국장]

 

기사작성시간 2020-11-19 14:50

 

제보는 quant@pushnews.co.kr.

 

저작권자 '푸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