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

활발한 M&A로 거래규모 2.9배 증가

푸시뉴스
2020.09.16 19:36 698 0

본문


국내외 투자자들이 화장품 산업 인수합병(M&A)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화장품산업 9대 트렌드 및 글로벌 M&A 동향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글로벌 화장품 산업 M&A 거래규모가 1271억 달러(약 151조원)로 지난 5년(2010~2014년)간 거래규모(443억 달러) 대비 2.9배 가량 증가했다.

c4f3a54f76cff90a671b1fa622fb1576_1600252021_0864.jpg 

또 최근 10년간 P&G와 유니레버, 로레알, LG생활건강 등 국내외 화장품 거대 기업들이 전략적 투자로 M&A 시장에서 매우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0~2019년간 프랑스 로레알이 41억 달러 규모의 M&A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고, 영국 유니레버는 36억 달러 규모의 26개 기업을 사들였다. 


국내에서는 LG생활건강이 지난 10년간 M&A에 가장 적극적이었는데 20개 이상 기업을 인수했다. 최근 5년간 글로벌 화장품 M&A 시장에서 국경을 넘나드는 크로스보더 거래는 연 평균 74건, 177억 달러 규모로 크로스보더 M&A가 활발히 진행됐다. 지난해의 경우 크로스보더 M&A 비중이 거래 건수로는 45.2%, 거래 규모로는 89.0%를 기록했다.


특히 2017년부터 한국 화장품 기업에 대한 해외 기업의 인수 사례가 급격히 늘면서 화장품 크로스보더 M&A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입지가 확대되고 있다.  거래액 미공개 딜을 제외하고 50억 달러에 이르는 거래규모로 피인수 국가 순위 8위에 오르며 한국 화장품 기업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화장품산업과 이종산업 간 M&A를 의미하는 크로스섹터 M&A도 주목되고 있다. 2015~2019년 화장품 기업을 인수한 업종을 살펴보면 사모펀드(39%), 투자회사(25%), 제약회사(14%), 식음료(5%), 화학(5%), 기타(11%) 순으로 사모펀드와 투자회사가 화장품산업 M&A에서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화장품 크로스섹터 M&A는 거래 건수로는 86.6%, 거래 규모로는 79.2%를 차지했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환경오염과 전염병 확산 등으로 코스메슈티컬 등의 고스펙 화장품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어 코스메슈티컬 브랜드의 M&A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온오프라인 고객경험 강화와 개인 맞춤형 화장품 제조 기술 확보를 목적으로 뷰티테크 기업 인수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국내 화장품 기업은 무엇보다 지속가능한 수익 창출이 중요한 상황이며, 국내 화장품 기업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생존을 넘어 성장하기 위해서는 소비자 경험을 강화할 수 있는 유통채널 확대 및 해외시장 다변화와 함께, 저평가된 M&A 대상을 탐색하고 성장성 높은 브랜드 확보를 통해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해야 할 필요가 있다.



[PUSH뉴스=정채영기자]

기사작성시간 2020-09-16 19:29


제보는 jcy@pushnews.io

※저작권자 '푸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