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

LG화학 vs. 시에이티엘(CATL)...배터리 진검승부

aditpush
2020.08.07 16:10 784 0

본문

d8bde4a5165c38afc794fb72ded098dc_1596784447_0763.JPG



엘지(LG)화학과 중국 시에이티엘(CATL) 간 배터리 2파전에 시동이 걸리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대부분의 공급망을 가동한 덕에 엘지화학이 올해 상반기 1위로 올라섰지만, 중국 시장을 등에 업은 시에이티엘의 공세가 본격화되면서 경쟁이 한층 심화하는 모양새. 

당분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양강 체제가 계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독일 다임러그룹은 5(현지시각) 메르세데스-벤츠와 시에이티엘 간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내년 출시되는 주행거리 700(유럽 기준) 세단 이큐에스(EQS)에 시에이티엘 배터리를 탑재할 뿐 아니라, 차세대 배터리 연구개발도 시에이티엘과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엘지화학으로서는 주요 거래처를 뺏긴 꼴이 됐다. 이제까지 엘지화학은 벤츠의 또다른 모델인 이큐시(EQC)에 배터리를 공급해왔다. 이큐시는 벤츠가 처음 출시한 순수 전기차이지만, 저온 주행거리 기준 미달로 국내에서 보조금을 받지 못하는 등 굴욕을 겪은 바 있다.

아무래도 벤츠측에서는 기술 측면에서 시에이티엘이 더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업계 1·2위를 달리고 있는 두 업체 간의 영역 다툼이 최근 들어 본격화되고 있는 셈이다.

 

지난해까지 3~4위권에 머물던 엘지화학은 올해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1위로 올라섰으나, 엘지화학과 시에이티엘 간 점유율 차이는 미미한 수준이다.

에스엔이(SNE)리서치 조사 결과를 보면, 엘지화학은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점유율 24.6%를 차지한 반면, 시에에티엘은 23.5%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지난해 ‘3중 한 곳으로 거론됐던 파나소닉은 앞으로 하락세를 면치 못할 거란 전망이 커지면서 2강 체제가 굳어지고 있는 것이다.

 

테슬라를 놓고 두 기업이 벌이는 경쟁도 관심사다. 올해 중국에서 양산에 들어간 테슬라 모델3의 향배는 특히 주목된다. 최근 테슬라는 모델3 스탠다드 레인지에 시에이티엘의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하기 시작했다. 이제까지 중국산 모델3에 배터리 전량을 공급했던 엘지화학으로서는 당연히 긴장할 수밖에 없는 처지. 코로나19 사태로 한때 중국 공장들을 모두 가동 중단했던 시에이티엘이 앞으로 생산을 늘리면서 엘지화학을 더욱 몰아붙일 가능성도 있다.

 

다만 수주와 실제 공급 사이에 시차가 있는 만큼 현재 물밑 다툼이 수치상의 변화로 나타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테슬라 독주 체제인 전기차 시장이 장기적으로 어떻게 재편될지도 중요한 변수다.

현재까지 발표된 수주와 연산 능력을 고려했을 때 최소 1~2년간은 엘지화학과 시에이티엘의 양강 체제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PUSH뉴스=권국장]

기사작성시간 2020-08-07. 16:00

 

제보는 quant@pushnews.co.kr.

저작권자 '푸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