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

미국 대선 바이든의 급부상에 따른 뉴욕증시 전망

PUSH뉴스
2020.06.30 07:15 661 0

본문

431e9b554a90e5bbed9b55d58a19a755_1593467860_4316.JPG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급부상이 미국 증시에 대형 악재라는 진단이 나오고 있다.

많은 월가 전문가가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선 승리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며 기업 수익에 도움이 됐던 감세 조처를 되돌리겠다고 공언하는 등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정책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최근 뉴욕타임스(NYT) 설문 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50%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14%포인트 앞섰는데 이런 분위기가 최근 나타난 주가 요동의 원인이라는 평가가 제기된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이달 초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하락분을 만회하며 연초 대비 상승세로 돌아섰으나 이후 소폭 하락하며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한 월가에서는 최근의 주가 부진을 '바이든 효과'로 진단하면서 자본에 우호적이지 않은 성향으로 평가돼 투자자들의 현금 확충, 즉 주식 매도를 유발했다고 분석했.

즉 투자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이 증시에 호재라고 판단했고 바이든 전 대통령의 당선이 주가 하락을 유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정국에서 11월 대선은 최대 이슈이며 개인을 비롯해 기관 투자자에게도 영향을 주는 사안일 것으로 보인다.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가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선 승리를 주가 하락 재료로 꼽은 반면 크레디트스위스는 증세 외에 다른 경제 정책은 성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그리고 증시가 불확실성을 두려워하는 까닭에 정권 교체로 주가가 하방 압력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분석에 따르면 1951년 이후 집권당이 공화당에서 민주당으로 교체된 경우 반대인 경우보다 주가 하락 경향이 강하게 나타났다.

다만, 정치권의 변화가 모든 것을 좌우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증시에는 장기 추세가 있고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에도 영향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PUSH뉴스=권국장]

 기사작성시간 2020-06-30. 07:00

 

제보는 quant@pushnews.co.kr

 저작권자 '푸시뉴스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