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CLSA] 뉴딜펀드, "우리 모두 버블이 어떻게 끝날지 알고 있다"

푸시뉴스
2020.09.07 18:46 3,824 0

본문


c78b198e55aed9e743a2fc34615b5baa_1599471705_9694.jpg
 

외국계 증권사 *CLSA증권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의 펀드매니저 데뷔' 보고서를 내고 "이미 뜨겁게 상승한 업종에 추가적으로 휘발유를 뿌리며 시장에 직접적인 개입을 하고 있다. 우리 모두 버블이 어떻게 끝나는지 알고 있다”며 입장을 밝혔다.


*CLSA(Credit Lyonnais Securities Asia)란?

CLSA코리아증권은 네덜란드의 지주회사인 CLSA(Credit Lyonnais Securities Asia B.V)의 현지법인으로 자본금은 200억원/ 허가업무는 자기 및위탁매매업. 


폴 최 CLSA 연구원은 "뉴딜 펀드는 포트폴리오를 왜곡할 수 있을 것"이라며 "손실을 세금으로 메울 수 있는 펀드매니저와 어떻게 경쟁하나"라고 비판했다.


c78b198e55aed9e743a2fc34615b5baa_1599471684_4852.jpg
 

정부가 지난 3일 발표한 '뉴딜 펀드 조성 및 뉴딜 금융 지원 방안'에 따르면 뉴딜 펀드는 향후 5년간 총 20조원 규모로 조성된다. 이 중 35%인 7조원을 정부·산업은행·성장사다리펀드가 출자해 모(母)펀드를 조성하고, 나머지 13조원은 은행·연기금 등 민간자금을 매칭해 자(子)펀드를 만드는 구조다. 이 자펀드를 통해 뉴딜 관련 기업 등에 투자해 수익을 낸다.


7조원의 모펀드는 자펀드의 후순위 출자자 역할을 맡는다. 만약 손실이 발생할 경우 이 7조원 내에서 손실을 우선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발표 이후 투자 손실을 국민 '혈세'로 메운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기획재정부는 보도 참고자료를 내고 "재정의 우선적인 부담비율은 10% 수준을 기본으로 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 연구원은 "유동성을 생산적인 산업으로 이동시키고 펀드로 시민들에게 투자이익을 안겨 표를 얻는 것"이라며 "계획은 도덕적 해이의 궁극적인 조장이자 구축 효과의 전형적인 사례"라고 썼다. 그는 "BBIG 지수에 있는 모든 사업체는 수혜를 보겠지만 뉴딜로 이익을 보지 못하는 사업체와 금융기관은 패자"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현재 뉴딜 주식의 매도자라는 뜻은 아니다"라며 "우리는 여전히 인터넷과 전기차(EV)섹터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PUSH뉴스=정채영기자]
기사작성시간 2020-09-07 18:46

제보는 jcy@pushnews.io
※저작권자 '푸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