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상반기 가계빚 40조...가계대출과 주택담보대출로 이어져

푸시뉴스
2020.07.27 13:25 1,905 1

본문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 3월 ‘빅컷’(기준금리 0.5% 포인트 인하)을 단행한 후 4개월 만에 부동산·주식 시장에 역대 최대 규모의 자금이 몰렸다. 0%대 금리로 3000조원이 넘는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과 주식 시장으로 흘러들면서 집값을 끌어올리고, 주식 시장을 떠받치고 있다.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 상반기 은행 가계대출40조 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한 해 가계대출 증가액(60조 7000억원)의 66.8%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도 1~6월 32조 2000억원이나 급증했다. 같은 기간 늘어난 전체 가계대출의 79.3%에 해당한다. 지난해 연간 증가액(45조 7000억원)의 70%를 넘었고, 2018년 증가액(37조 9000억원)에 육박했다.


cd434c8d66872934a30f059041be3563_1595823651_0522.jpg 


전 세계적으로 유동성이 과잉 공급되고 최저금리 상황이 지속하면서 상승 국면을 막아 내는 데 한계가 있다. 


한은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서도 향후 주택 매매가격은 상승세가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화 의지가 확고하고, 정부가 발표한 6·17 대책과 7·10 대책 등으로 다주택자의 주택 매입 수요가 억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주택 전세가격에 대해선 하락 요인보다 상승 요인이 우세하다. 2018년과 지난해에도 부동산 투자 열기가 올해 못지않게 뜨거웠던 점, 정부가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을 고강도로 옥죈 점을 고려하면 올해 부동산으로의 자금 유입이 얼마나 심한지를 짐작할 수 있다.



[PUSH뉴스=정채영기자]

기사작성시간 2020-07-27 13:25


제보는 quant@pushnews.co.kr

※저작권자 '푸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Lmaker
2020.07.29 01:24
감사합니다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